중국인 때문에 또 비행기 지연…이번엔 30대女 몰래 반입한 '이것' 때문

익명 | 2024/06/14 | 조회수184| 신고수 0

신고아이콘
신고
중국의 한 항공편이 햄스터를 숨긴 채 탑승한 여성 승객 탓에 1시간 이상 지연 운항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.

13일 미국 CNN방송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동방항공 MU5599편은 당초 지난 10일 오후 9시25분(현지시간) 상하이(上海) 훙차오공항에서 산둥(山東)성 지난(濟南)으로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실제로는 오후 10시33분에야 출발할 수 있었다.

이는 한 승객이 몰래 반입한 애완용 햄스터가 기내에서 사라진 바람에 승무원들과 승객들이 햄스터 '추격전'을 벌였기 때문이었다.

승무원들은 우선 좌석 밑을 중심으로 수색했지만 소용이 없었고, 결국 승객들이 모두 내린 후 기내를 샅샅이 뒤진 뒤에야 1시간여 만에 햄스터를 잡을 수 있었다.